센코서브비주얼이미지
News
“보이지 않는 걸 보여드립니다”…센서의 진화
  • 작성자 : SENKO
  • 작성일 : 2015-03-24 11:27:31
  • 조회수 : 3140

 

https://youtu.be/sbdspEEEkDQ 

 

 <앵커 멘트>

오늘처럼 미세먼지가 심한 날, 집안은 괜찮은지 궁금하지만, 알기가 어렵죠.

이렇게 눈으로 봐서는 알기 어려운 것들을 센서를 통해 보여주는 제품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. 

김희용 기자입니다.

<리포트>

30대 주부 민현정 씨는 황사나 미세먼지가 많은 봄철마다 여간 신경쓰이는 게 아닙니다.

눈에 보이지 않다보니 환기할 때도 조심스럽습니다.

<인터뷰> 민현정(서울 개봉동) : "집에 아이가 있으니까 아무래도 공기를 제일 많이 신경을 쓰기는 했는데, 수치가 눈으로 보이는 것은 아니라서 궁금했거든요."

공기청정기로 쓸 수 있는 이 에어컨은 뒷면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주고, 공기 중에 유해가스가 얼마나 있는지도 색깔을 통해 보여줍니다.

맛을 보기 전에는 얼마나 익었는지 확인하기 어려운 김치, 이 김치의 익은 정도를 표시해주는 김치 맛 센서도 등장했습니다.

발효시 발생하는 가스를 감지해 김치가 익을수록 마치 리트머스 시험지처럼 보라색에서 노란색으로 변하는 겁니다.

<인터뷰> 신원일(삼성전자 차장) : "김치통을 열어보거나 맛을 보지 않아도 가장 맛있는 김치를 골라 먹을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초보 주부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."

센서가 세탁물의 무게를 감지해 자동으로 세제량을 조절해주는 세탁기도 출시되는 등 첨단 센서기술을 활용한 가전제품들이 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해주고 있습니다.

KBS 뉴스 김희용입니다.

 

출처: http://news.kbs.co.kr/news/NewsView.do?SEARCH_PAGE_NO=1&SEARCH_DATE=2015.03.22&SEARCH_NEWS_CODE=3041639

File
김치맛 센서 KBS뉴스.png [380.3 KB] (download : 35)